메뉴 건너뛰기

소비자 단체들은 금융감독원이 암보험 지급 분쟁 해결 의지가 없다고 판단하여 금감원의 책임을 묻기 위해 더 강하게 압박하고 있습니다. 소비자 단체는 금감원이 불완전한 암보험 약관으로 보험사가 불완전판매한 것을 인정하지 않고 보험사에 유리하게 약관개정만 서두른다고 비판하였습니다. 


보함모위원회는 금융소비자연맹과 연대하여 보험사가 불분명한 암보험 약관으로 소비자에게 상품을 판매하고 보험금을 자의적으로 지급하지 않는 것을 방조한 책임을 물을 예정입니다. 이미 소비자단체는 감사원에 금감원 국민감사를 요청한 상태이며 향후 권익위, 국회의원 등 여러 방법을 통해 암보험 부지급 문제의 부당함을 집중적으로 이슈화할 계획입니다. 


금감원은 암보험 분쟁이 격화되자 보험사가 인정했던 수술 직후 또는 항암치료 중인 요양병원 소비자에게 보험금을 지급하라는 가이드라인을 발표했지만, 소비자단체는 모든 방안을 동원해 민원처리의 불공정성, 편파성 등의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입니다. 암의 직접치료에 부합하는 의료행위가 명확히 정해지지 않았음에도 법원 판례를 근거로 보험사가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았고 금감원도 이를 방조했다는 주장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