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분명하지 않은 약관으로 암보험일당보험금 지급을 해주지 않은 보험업계에서 두번째 자살보험금 사태가 생길 가능성을 보인다며 우려하고 있습니다.
보험업계에선 직접적인 암 치료에 해당이 되는 수술이나 방사선치료, 항암치료를 할때만 보험금 지급을 해주었으나 소비자들에게 전달된 약관상에선 해당 진료 내역에 대해 명시가 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이와 같은 판단은 2000년대 중반에 대법원에서 내렸던 판례를 근거로 한 것이며, 당시 대법원이 보험사 약관상 정의되어 있는 직접적인 암 치료가 목적인 입원 혹은 수술, 방사선 치료, 항종양 약물 치료로 한정이 되어 있다며 판결했습니다.
암보험일당보험금 수령을 위해선 직접적인 암 치료인 항암진료를 받기 위해 입원을 해야하고 합병증 혹은 후유증을 관리하기 위해 입원을 했다면 보험금 지급이 되지 않는 사유에 해당한다는 판단입니다.
그러나 이와 같은 법원 판례하고는 상관없이 보험사에서 소비자들에게 교부를 했던 약관상에는 직접적인 암 치료란 글귀만 써있을 뿐 법원에서 제시했던 치료 유형은 나와있지 않았다는 것이 문제가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