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보험중개사업계가 보험업계 시장경쟁의 원천 차단을 해버린 국가를 당사로 하는 계약에 대한 법률, 즉 국당법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보였습니다.
국당법에 의해 보험대리점 및 보험중개사 등과 같이 일부 사업자들의 시장 진입을 원천 차단하면서 보험사 직급조직에서 사실 공공계약 독점을 하고 있다며 비판이 제기 되고 있는 중입니다.
국당법이란 정부 및 공공기관이 당사자가 되는 계약하고 연관해서 입찰하는 방식 및 자격요건, 분쟁 처리 기준 등과 같이 기본 사항들을 정하는 법률을 말합니다.

그런데 국당법에서 공공기관 보험 물건 경쟁의 입찰 자격에 보험사 및 공제사한테만 열어두어 시장경쟁이 공정하지 않다고 하는 점이 문제로 떠올랐던 것 입니다.
2017년에 최종적으로 개정이 된 국당법에선 계약 당사자에 해당하는 공공기관에서 법률이란 테두리의 안쪽에서 공공물건 경쟁입찰 참여 자격 정하기를 직접적으로 할 수 있게 하고 있습니다.
공공기관에서는 이중으로 지출되는 수수료 누수 방지와 사업자 간의 리베이트 관행을 근절하는 목표를 가지고 일반적으로 보험사 혹은 공제사와 직접적으로 계약하는 것을 선호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점때문에 보험사 및 공제사 외의 보험대리점이나 보험중개사들의 참여 허용을 하지 않는단 조항이 명시된건 아니지만 실제로 입찰자격의 경우 한정적으로 운영되는 상항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