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5일 금융감독원에 의하면 보험사 평균의 RBC 비율을 보면 작년 말 257.9%였던 것이 이번년도 1분기 말에 249.9%로 하락이 되었습니다.
RBC 비율이란 보험사 가용자본에 요구자본을 나누는 값을 말하며, 보험업법상에서 100% 이상으로 유지를 해야 하지만 금융감독원에서는 150%으로 유지할 것을 권고하고 있는 중입니다.

올해 1분기 말에 RBC 비율의 경우 손해보험사들은 233.7%, 생명보험사들은 258.2%를 기록했으며 작년말에 비해 4.9% 및 9.4% 하락했습니다.
이처럼 RBC 비율 하락의 이유는 분자에 해당하는 가용자본의 감소때문인데 1분기 2조 1천억원 가량의 순이익이 났지만 금리의 상승때문에 매도가 가능한 증권의 평가이익의 경우 4조 4천억원정도 감소했다고 합니다.
또, 분모로 포함되는 요구자본의 인상도 원인이 되며, 금리가 상승해서 금리위험액이 2천억원으로 감소했지만 신용위험액의 경우 4천억원이 증가했습니다.
금융감독원에 의하면 보험사들의 RBC비율에 대해 보험금 지급의무를 이행하기 위한 기준점을 넘어서 재무건정성의 경우 양호하다고 합니다
그러면서도 RBC비율의 취약을 예상하는 일부 보험사에 대해선 자본확충 등과 같이 재무건전성의 향상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을 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