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주차장에서는 자리가 좁다보니 주위 차량들과의 거리도 가까워서 사고 발생의 위험률이 높은 장소입니다.
주차장 사고 중에서도 제일 많이 생기는 것이 협소한 주차공간 탓에 차에서 내리는 경우 옆차량에 흠집을 내는 문콕사고가 있으며, 주차 도중 옆차량을 긁었거나, 이동중인 차량이 주차 중인 차량과 충돌하는 등의 접촉사고도 많이 발생합니다.

그런데 주차장 사고가 났을때 가해자가 누군지 찾기가 어려워 사고 원인을 알 수없어 보상 혹은 배상이 어렵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이처럼 주차장 뺑소니로 차량이 망가진 경우에는 차량 수리를 하지 않은 상태로 두고 파손된 모습으로 정비소를 통해 증명서류를 발급받아두셔야 합니다.
최근 주차장에는 CCTV들이 제대로 구비되어 있기에 가해차량 찾기가 훨씬 쉬워지긴 했지만 그럼에도 CCTV 사각지대란 것이 있어 사고가 난 것을 확인하고 목격자 혹은 주위 차량에 있는 블랙박스의 영상 확보로 증거 수집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모든 증거들을 썼음에도 가해자 찾는 걸 실패했다면 자지차량손해 보험으로 수리를 하는 것이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