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축구선수가 되기 위해 체육교사 임용고시를 준비하고 있는 대학생이 있는데 축구를 하다가 무릎을 다치고 말았습니다. 
평소에 승부욕이 강해서 축구시합을 이기기 위해 격한 몸싸움을 하다가 무릎을 다치게 되었는데 가벼운 타박상으로 여기고 한의원에서 치료를 받고 붓기와 통증이 사라지는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한 달이 지나고 축구시합에서 무릎을 다친 것 때문인지 달릴 때 속도가 느려지고 무릎에 힘이 안 들어가는 것 같았습니다. 

혹시라도 문제가 생긴 것은 아닐까 걱정이 돼서 운동선수들이 많이 가는 병원에 갔더니 전방 십자인대 파열이라고 합니다. 


이처럼 십자인대 파열로 인해 보장금을 청구하려고 할 때 후유장해보장은 다리 장해의 정도에 따라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다친 부위와 정상 부위를 비교하기 위해 여러 가지 검사를 받을 수 있는데 검사에 따라 결과가 다르게 나오고 있어서 보장금 지급에 대한 분쟁이 끊임없이 생기고 있습니다. 
대학생이 측정받은 것은 뚜렷한 장해로 결과가 나왔는데 보장사에서는 재평가를 해야 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