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정차로제는 도로 이용의 효율성을 높이고, 교통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차로 별 통행 가능 차종을 지정하는 제도입니다.
그러나 기존의 지정차로제는 복잡하게 규정이 되어 있어 지키기 어렵고 불합리한 일부 문제점들이 제기되었는데, 2018년 6월 19일부터는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했기 때문에 앞으로는 개선된 내용으로 적용됩니다.

차로 수와 무관하게 운전자는 본인의 차량이 왼쪽, 오른쪽 중 어디에 포함되는지만 정확하게 알고 있으면 됩니다.
승용차와 승합차는 모든 차선으로 달릴 수 있지만 화물차, 버스, 덤프트럭, 렉카, 레미콘, 오토바이 등 대형 또는 저속 차량은 오른쪽 차선으로만 달릴 수 있습니다.

또한 고속도로 1차로가 추월차로인 것은 예전과 동일하나 승용차와 승합차에 한해 시속 80km/h 이상 통행이 어려운 경우 일반 주행도 가능합니다.
단, 대형 및 저속 차량은 여전히 추월할 경우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지정차로제가 개정됨에 따라 위반에 대한 적극적인 단속에 들어갈 방침이라고 합니다.
신호 및 속도위반처럼 단속카메라 또는 공익 신고를 활용한다고 하므로 각별히 주의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