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최근 기록적인 폭염이 지속되고 있어, 몸과 마음이 지쳐만 가는데요. 사람만 지쳐가는 것이 아닌 차량도 폭염이 지속될수록 더욱 관리가 필요합니다.

무더운 여름철, 먼 거리를 주행해야 하는데, 에어컨이 고장나는 것만큼 끔찍한 일은 없을텐데요. 여름철에는 에어컨을 많이 사용하는만큼 배터리 관리를 평소보다 자주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장마철에는 빗물이 새어 들어와 배터리가 누전되거나 피복이 벗겨지는 등 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기적으로 배터리 배선을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엔진 과열을 방지하기 위해 냉각수를 주기적으로 체크하는 것도 중요한데요. 여름철에는 차량의 온도가 아주 높아지므로, 차량에 시동을 걸기 전에 냉각수를 체크하는 것이 좋습니다. 주기적으로 냉각수 보충을 하여 냉각수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여름철에는 차량에 두면 위험한 물건도 있는데요.


차량 실내 온도가 90도까지 상승할 수 있으므로 차량에 둔 물건이 폭발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절대로 라이터나, 배터리, 스프레이 등을 두시면 안됩니다.
특히 스마트폰 보조배터리의 경우 더욱 폭발의 위험이 있으므로 차량에서 내리기 전 반드시 가지고 내려주시기 바랍니다.